달러구트 꿈 백화점 책은 모모 소설과 비슷한 느낌이다.
베스트셀러를 읽고나서 나도 모르게 옛시절 동심으로 돌아가게한다.
처음에는 저자 이름을 안보고 읽게되었다.
등장인물의 이름이 달러구트, 페니 등 영어이름이었다.
익숙하지 않은 이름이라 외국인이 쓴 책이라고 착각을 하였다.
그런데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한국 정서랑 잘 맞는다고 생각이 들었다.
한국의 상황을 잘알고 있는 책이었다.
한곡의 정서, 상황을 잘 알고있기에 초월번역이 된줄알았다.
그때 저자의 이름을 확인하게되었다.
자세히 보니 한국인이 쓴 책이었다.
처음에는 별 기대를 하지않고 읽게되었다.
책을 읽다보면 묘사를 하는 부분이나 요정얘기가 해리포터 같은 느낌이 있었다.
달러구트 꿈 백화점 책은 페니라나는 이름이 주인공이다.
달러구트라는 사람의 백화점에 취직을 하면서 일이 생기게된다.
면접을 준비하며 업계현황을 분석하고 서류 심사 이야기도 나온다.
이 장면을 떠올리면서 판타지 세계에서도 취업은 어렵구나 생각이 들었다.
요즘같이 취업난이 있는 시기에 딱이다.
페니는 인맥, 내부정보가 참 중요한 요소이다.
친구 중 아쌈이라는 살마이 면접 직전에 책을 추천해준다.
그 책을 읽고나서 면접에서 통과를 할 수 있게된다.
또한 달러구트에 좋은 인상으로 찍혀 그렇게 신입사원이 된다.
이 책의 내용은 동화같은 내용이다.
또 상황들이 매우 아릅답게 나오고 있다.
현실속에서 취업 후 신입사원은 매우 힘들다.
하지만 이곳에서 매니저들은 다 착하며 사장도 착하게나온다.
이 소설의 포인트는 이것이라고할수는 없다.
그렇지만 소설속 내용에서 백화점 사장과 직원들이 수평적인것에 눈길이 간다.
또 요정들이 나오는것을 보면서 소설이라는것을 일깨우게된다.
어쨋든간에 이 책은 사람들에게 꿈을 팔고있는 백화점의 내용이다.
이곳에서 일어나는 일을 통하여 꿈이 사람에게 어떤 영향들을 미치는지 보여준다.
또 꿈은 왜필요한것인지도 알게된다.
또 꿈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통찰력을 보여준다.
이 책에서 재밌게 본 에피소드 몇가지가 있다.
하나만 소개를 해주겠다.
첫번째 꿈 이야기이다.
꿈속에서 같은 거래처에 일하는 남자가 다가와 사랑을 하는 이야기이다.
나도 평소에 관심없던 사람이 꿈에 나오면 왠지 관심이 갈 수 밖에없다.
물론 며칠정도만 가겠지만 말이다.
꿈으로 인하여 사랑에 빠질수는 없지만 공감이 가는 에피소드이다.
예지몽을 연구하고 싶어하는 페니에게 달러구트는 이렇게말했다.
니가 생각하는 대단한 미래는 여기에 없단다, 즐거운 현재와 오늘 밤의 꿈을이 있을뿐이지.
이 말은 작가가 생각하고 있는 꿈의 역할이 아닌가싶다.
생각을 해보면 꿈은 현재에 일어나는 일이다.
과거를 회상할수도 있고 미래를 꿈꿀수도 있는 공간이다.
어떤 다른 차원으로 갈수도 있고 다른 사람이 되기도 하며 생명체가 되기도 한다.

달러구트 꿈 백화점에 대한 질문

이 책에서 꿈은 무엇인가?

꿈을 살 수 있는 곳이다.
잠이 들어야지만 입장을 할 수 있다.
잠이 들어야하며, 꿈을 살수 있는 곳이다.
잠을 자면 입장할 수 있는 곳이다.

이 소설의 장르는?

달러구트 꿈 백화점은 판타지소설이다.
달러구트 꿈은 뭉글하면서 비밀스러운 판타지 소설이다.
기묘한 이야기가 만들어지는 판타지 소설이다.

달러구트 꿈 백화점 저자는?

저자는 이미예이다.
부산에서 태어난 이미예이다.
저자는 한국인이다.